마라도 소개
마라도 둘러보기
영화속 마라도
마라도 전경
마라도 사람들은 이 장군 바위가 자신들을 지켜주는 수호신으로 믿어왔으며, 그래서 이 곳에서 해신제를 지내곤 했다. 그런 만큼 이 바위에 올라가는 것은 금물, 혹시라도 장군바위에 올라가면 바다가 노한다고 믿어왔다. 전해지는 바로는 바위중간까지 올라가면 중놀(바닷물이 크게 너울거리는 현상)이 불고, 더 높이 올라가면 대놀(집채만한 파도가 치는 현상)이 분다하여 이 곳에 올라가는 것을 금기시 했다.
'동경 120도 16분 3초, 북위33도 66분 81초로 마라도의 끝자락에 가면, 최남단비를 만날 수 있다. 최남단비는 마라도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사진 촬영장소중에 하나이고, 여기에서 사진을 찍지 못한다면, 허무함(?)도 느낄 수 있다.

날씨가 좋은 날이면, 푸른바다와 푸른하늘이 멋지게 어우러진 이곳에서 바라보는 전경이 그만이다.
마라도 남동쪽에 위치하고 있으며, 세계 각국의 해도에 보면 제주도는 표기되어 있지 않지만 마라도의 등대는 표기가 되어 있다고 한다. 1915년 3월에 아세리친 가스를 이용한 무인 등대로 처음 빛을 발하기 시작하여 지금까지 바다 사나이 들의 나침반 역할을 하고 있다.

마라도 등대 앞으로는, 각 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있는 등대를 미니어처로 만들어 놓아, 학생들의 교육 , 사진촬영등으로 기념을 할수 있게 만들어 놓았다. 바로, 앞으로는 선인장 자생지가 있고, 무엇보다 절벽이 있어서, 앞으로 바라보는 바다가 더욱 아름답다. 그리고 날씨가 좋은 날에는 멀리 산방산과 한라산이 보여서 최남단에서 바라보는 남다른 느낌을 전해 준다.
기원정사, 마라도 교회 등을 지나면, 아기자기하게 지어진 초콜렛 박물관이 한눈에 들어온다. 초콜렛 박물관은 홍보용으로 지어진 건물로써,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하지만, 초콜렛 박물관 옆으로 초콜렛을 판매하고 있어, 마라도에서 먹는 색다른 초콜렛을 느낄 수 있다.
태양광 발전소는 발전과 이용의 편리정에도 불구하고 시스템 가격이 워낙 비싸기 때문에 아직은 등대나 통신 및 낙도의 소규모 발전 등 특수한 곳에만 이용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현재 제주도 남쪽에 위치한 마라도에 30kW급 태양광 발전소가 세워져 27가구에 전력을 공급하고 있으며 전남 하화도에 25kW급, 충남 호도에 100kW급이 건설되어 가동중이다.
마라도에 마라도회와 나란히 있는 마라도 교회는 마라주민들에게 그리고 마라도를 찾는 불교인들에게 참 의미있는 곳이다. 기원정사는 마라분교에서 가깝고, 찾기가 쉽다. 기원정사를 찾는 불교인들이라면, 남다른 의미를 부여한다.
대한민국 최남단에 위치한 마라분교는 가파초등학교의 소속된 분교이다. 지난 지난 58년 세워진 가파초등학교 마라분교는 한때 학생수가 30명이었던 적도 있었지만, 점점 줄어들어, 현재(2005년 1월 1일 기준) 학생수 4명, 교사 1명이 있다. 아담한 학교 앞마당과, 제주도 현무암으로 낮게 둘러쌓여 있고, 제주도의 상징 정낭이 있으며, 탁 트인 들판과 그리고 바다가 있어, 마라분교의 학생들의 최고의 운동장이 되고 있다.
수백 년 전, 가파도에도 마라도에도 사람이 살지 않았던 시절, 모슬포에 살고 있는 이씨 부인은 어느 날 물을 길러 가다가 어린아이의 울음소리를 듣게 된다. 울음소리를 좇아가니 태어난 지 3개월도 채 안된 여자아이가 수풀 속에서 울고 있었다. 백방으로 수소문해 보았지만 아이의 부모를 찾을 수 없게되자, 이씨 부인이 딸처럼 기르게 되었다. 세월이 흘러 이씨 부인에게도 태기가 있어 첫아이를 낳았고, 여자아이는 자연스럽게 아기를 봐주는 애기업개가 되었다.
어느 해 봄, 모슬포 잠수들은 마라도 '섬비물'해안에 배를 대고 물질을 시작했다. 바다는 매우 잔잔했고, 날씨도 좋아서 소라, 전복 등이 많이 잡혔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이레가 지나고, 가지고 들어온 양식도 다 떨어지고 말았다. 잠수들이 섬을 떠날 채비를 하자, 갑자기 바람이 불고, 잔잔했던 바다가 거칠어졌다. 물이고 양식이고 다 바닥이 난 날 저녁, 잠수들은 다음날에는 죽을 각오로 떠나기로 뜻을 모았다. 떠나기로 한 날 아침, 가장 나이 많은 잠수가 선주(船主)에게 지난밤의 꿈 이야기를 조심스럽게 꺼냈다. 어젯밤 꿈에 누가 나타나 이르기를 애기업개를 두고 가야지 데리고 가면 모두 물에 빠져 죽을거랜 합디다. 어멍도 아방도 없는 아이니 두고 가야쿠다." (어젯밤 꿈애 누가 나타나 이르기를 아기업개를 두고 가야지 데리고 가면 모두 물에 바져 죽을 거라고 합니다. 엄마도 아바도 없는 아이니 두고 갑시다.) 신기하게도 부인 역시 똑같은 꿈을 꾸었다고 했다. 일행들은 의논 끝에 애기업개를 희생시키기로 하고 떠날 채비를 했다. 어찌 갈등이 없었으랴만, 더 이상은 어찌해 볼 도리가 없었던 것이다. 배를 띄워 사람들이 오르자, 잔잔했던 바다에 다시 바람이 일기 시작해면서 거칠어질 조짐을 보였다. 아기 어머니가 애기업개에게 말했다. "아이고, 얘야, 아기 기저귀 널어놓은 것을 잊어버리고 안 걷어 와졌구나. 저기 저 바위 위에 하얀 걸렁이 보이지? 얼른 가서 좀 걷어 오너라." 애기업개가 기저귀를 가지러 간 사이에 배는 바다 가운데로 빠져나갔다. 뒤늦게 눈치를 챈 애기업개는 목이 터져라 울부짖었다. "나도 데려가 줍서! 제발 데려가줍서!" (저도 데려가 주세요! 제발 데려가 주세요!)
그러나 무정하게도 배는 뒷모습만 보일 뿐이었다. 바다는 더 이상 거칠어지지 않았다. 배에 탄 사람들은 애써 태연한 척했지만 가슴이 찢어질 듯 아파 차마 뒤를 돌아볼 수도 없었다. 그 뒤 3년 동안 사람들은 무서워서 마라도 쪽으로 가지 못했다. 3년이 지난 뒤 마라도에 들어간 사람들은 모슬포와 가파도가 가장 잘 바라다 보이는 그 자리에서 사람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며 모슬포 쪽을 하염없이 바라보고 있다가 외로움과 굶주림에 지쳐서 죽은 애기업개의 뼈를 볼 수 있었다.
잠수들은 애기업개의 뼈를 그 자리에 곱게 묻어 장례를 치러 주었다. 그리고 애기업개를 위해 그 자리에 당을 만들었다. 그리고 매달 7일과 17일, 27일에 제를 지내고 해상의 안전을 기원하였다. 그 이후로는 사람들이 바다에서 죽는 일이 드물어졌다고 한다. 마냥 아름답게만 보였던 마라도가 '애기업개'의 희생이 담긴 슬픈 전설을 간직하고 있다는 것을 아는 이는 많지 않을 것이다. 단지 아름다움만 볼 것이 아니라, 그 속에 담겨진 의미를 되새긴다면 좀 더 새로운 감동으로 와 닿지 않을까. 사랑의 희생이 깃든 마라도가 외로워 보이기도 하고, 어머니 품처럼 따뜻해 보이기도 한 봄이다..
섬 가장자리의 가파른 절벽과 기암, 남대문이라 부르는 해식터널, 해식 동굴이 마라도의 손꼽는 경승지이다. 출렁이는 파도와 해식터널의 만남이 색다른 맛을 선보인다. 유람선내에서 선착장에 들어갈때, 혹은 나갈때 볼 수있으며, 해식터널 위에서 내려다 보이는 모습도 특별한 장관을 선사준다.
마라도에 기원정사와 나란히 있는 마라도 교회는 마라주민들에게 그리고 마라도를 찾는 신도들에게 참 의미있는 곳이다. 마라교회는 일반 관광코스 길로는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초소쪽으로 가거나, 마라등대를 지나 갈댓이를 잘 봐야, 보일 수있다.